기사검색

<1> 『개미지옥』된 코인, 트라이엄프엑스 시세 폭등에 상장사 대원미디어 동원 의혹!

대원미디어, “지난 1월, 계약 기간 종료, 연관 관계 없다” 가슴 타는 개미 투자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3-30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트라이엄프엑스의 쟁글 공시에는 대원미디어를 여전히 협력사로 버젓이 올려놨다. 누가 보더라도 대원미디어는 트라이엄프엑스의 관계사로 볼 수밖에 없다.

 

개미지옥이 된 코인, 트라이엄프엑스의 지난해 시세 폭등에 상장사 대원미디어(048910정욱, 정동훈)가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거래소 코인원 등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트라이엄프엑스 2021122, 코인원에 상장됐다. 트라이엄프엑스는 상장 첫날 5,600원을 기록했다.

 

이날 트라이엄프엑스는 대원미디어와 IP 계약을 체결하고, 무직타이거를 NFT로 판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내용을 언론까지 동원, 대대적인 홍보를 했다.

트라이엄프엑스 코인 가격 그래프. 첫날 대원미디어와 IP 계약 체결이라는 호재를 앞세워 5,600원까지 폭등했던 코인 가격이 지금은 2원대에 머물고 있다. 개미지옥이 됐다. 코인원 캡처.

 

현재 트라이엄프엑스 코인 가격은 2원대. 폭락했다. 이쯤 되면 잡코인이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 평가.

 

그런데도 트라이엄프엑스의 쟁글 공시에는 대원미디어를 여전히 협력사로 버젓이 올려놨다. 누가 보더라도 대원미디어는 트라이엄프엑스의 관계사로 볼 수밖에 없다.

쟁글에 의하면 대원미디어와 IP 계약을 체결하고, 무직타이거를 NFT로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쟁글에 의하면 트라이엄프엑스는 대원미디어가 보유한 캐릭터 IP ‘조 블레스 타이거에 첫 계약을 맺고 이를 NFT 카드에 적용해 자체 발급할 계획이다라고 공시했다. 여기서 말하는 조 블레스 타이거는 대원미디어의 인기 캐릭터인 무직타이거를 말하는 것.

 

일반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트라이엄프엑스가 무직타이거IPNFT 카드화한다는 계약을 현재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오해하기에 충분한 설명이다.

 

트라이엄프엑스는 대원미디어와 IP 계약을 체결하고, 무직타이거를 NFT로 판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내용을 언론까지 동원, 대대적인 홍보를 했다. 해당 뉴스 캡처.

 

이에 대해 대원미디어 최정백 부장은 취재진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해 122, 트라이엄프엑스와의 계약은 기간이 1년이었다.”면서 이미 계약은 종료된 지 오래라고 정확히 선을 그었다.

 

그렇다면, 트라이엄프엑스 상장 첫날 5,600원까지 불기둥을 뿜게 했던 호재, ‘무직타이거 NFT’의 매출액은 어떠했을까.

 

대원미디어 최 부장은 트라이엄프엑스가 무직타이거IPNFT카드화하는 계약은 매출에 따른 러닝 개런티(running guarantee) 계약이 아니었기에 때문에 매출액은 모른다.”면서 계약할 때 받은 돈이 전부라고 밝혔다.

 

NFT로 대박이 날 것이었다면 분명 대원미디어도 미니멈게런티(MG)와 판매 로열티를 동반하는 계약을 했을 것이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 분석이다. 그런데, 연간 사용료로 일회만 대금을 받는 계약을 했다는 것은, 사전에 트라이엄프엑스 측에서도 NFT로서의 매출은 크지 않을 것이란 것을 충분히 설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쟁글의 영문 소개. 누가 봐도 트라이엄프엑스가 대원미디어와 계약을 맺어 유지하는 것으로 오해하기 좋게 돼 있다.

 

그렇다면 트라이엄프엑스가 대원미디어와 맺었던 계약은 코인원 상장 첫날, 첫 거래의 유동 성 확보, 또는 현금화를 위한 소품(?)이었을까.

 

지금 분명한 것은 대원미디어와 트라이엄프엑스의 계약은 종료됐다는 것. 그리고 트라이엄프엑스 코인 가격은 지금 2원대에서 헤매고 있다는 사실이다. 고점에 물린 투자자들 가슴은 새까맣게 탔다.

 

만화 캐릭터 등으로 오랜 역사를 가진 대원미디어의 명성에 희망을 걸고 트라이엄프엑스 토큰을 매수한 투자자들의 한숨은 더욱더 깊어지고 있다. <계속>

 

<1> Suspicion of mobilizing listed companies' Daewon Media due to soaring market prices of Coin and TriumphX, which have become "Ant Hell"!

 

Daewon Media, "Last January, the end of the contract, has nothing to do with it." An ant investor who is anxiou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In the announcement of TriumphX's Zengle, Daewon Media was still posted as a partner. No matter who sees it, Daewon Media has no choice but to see it as an affiliate of TriumphX.

 

Suspicions have been raised that listed companies Daewon Media (048910, Jung Wook, and Jung Dong-hoon) were mobilized due to last year's soaring market prices of Coin and TriumphX, which have become "ant hell." It is pointed out that a thorough investigation by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Coinone, the exchange, is urgent.

 

TriumphX was listed on Coinone on January 22, 2021. TriumphX recorded 5,600 won on the first day of its listing.

 

TriumphX announced on the same day that it will sign an IP contract with Daewon Media and sell Mujik Tiger as NFT. The media even mobilized the contents and promoted them extensively.

Trialpx coin price graph. Coin prices, which soared to 5,600 won on the first day with the favorable factor of "signing an IP contract with Daewon Media," are now in the 2 won range. It has become an "ant hell." Coinone capture.

 

The price of TriumphX coins is now around two won, plunging. Experts say that the modifier "Jobcoin" is not awkward at this point.

 

Nevertheless, Daewon Media was still posted as a partner in TriumphX's Zangle disclosure. No matter who sees it, Daewon Media has no choice but to see it as an affiliate of TriumphX.

According to Jangle, "We will sign an IP contract with Daewon Media and sell unemployed Tiger through NFT."

 

According to Zangle, TriumphX plans to sign its first contract with the character IP 'Jo Bless Tiger' owned by Daewon Media and apply it to the NFT card to issue it on its own. The term "Job Bless Tiger" here refers to "Unemployed Tiger," a popular character in Daewon Media.

 

From the perspective of ordinary investors, this is enough to misunderstand that TriumphX still maintains a contract to make the IP of "unemployed Tiger" an NFT card.

Trialpx announced that it will sign an IP contract with Daewon Media and sell unemployed Tiger through NFT. The media even mobilized the contents and promoted them extensively. Capture the news.

 

In response, Choi Jung-baek, head of Daewon Media, drew the line accurately in a telephone interview with reporters, saying, "On January 22 last year, the contract with TriumphX was for one year."

 

Then, what was the sales of the "Unemployed Tiger NFT," a favorable factor that caused the company to explode up to 5,600 won on the first day of TriumphX listing?

 

Daewon Media Manager Choi said, "The contract for TriumphX to make the IP of 'unemployed Tiger' NFT card was not a running guarantee contract based on sales, so we don't know the sales amount."

 

Industry experts say that if it had been a hit with NFT, Daewon Media would have signed a contract with Minimum Guarantee (MG) and sales royalties. However, the contract to receive only one payment as an annual fee seems to have fully explained in advance that TriumphX will not have much sales as an NFT.

 

 

Introduction to the English language of Zengue. It is easy to misunderstand that TriumphX has signed and maintained a contract with Daewon Media.

 

Then, was TriumphX's contract with Daewon Media a prop for securing liquidity or cashing in the first transaction on the first day of listing of Coinone?

 

What is clear now is that the contract between Daewon Media and TriumphX has ended. And the fact is that the price of TriumphX coins is now wandering in the KRW 2 range. Investors' hearts were blackened by the high point.

 

Investors who bought TriumphX tokens with hopes for the reputation of Daewon Media, which has a long history of cartoon characters, are sighing even deeper.  <Continuation>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