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중국 "호주, 우리 유학생 무단조사 후 입국거부“ 엄정 교섭 제기...

"호주의 이러한 방법은 양국 인문 교류의 상호 이익이라는 본질에 배치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제임스 김 기자
기사입력 2022-03-29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호주 정부 관계자들이 시드니로 입국하려는 중국인 유학생들을 이유없이 무단 조사하고, 휴대전화와 개인물품을 검사했다"고 말했다.

 

중국이 호주에서 공부하려던 자국인 유학생들이 잇따라 입국 거부당하고 있다며 발끈하고 나선 것.

 

이어 왕 대변인은 "호주는 고등학교 시절 훈련을 군사훈련으로 인정하고 군사훈련 경험을 숨겼다는 이유로 비자를 취소하고 유학생을 돌려보냈다"면서 "이것은 중국 유학생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해친 것"이라고 비난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와 호주 주재 영사관은 호주 측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호주의 이러한 방법은 양국 인문 교류의 상호 이익이라는 본질에 배치된다""중국은 유학생들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확고히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China's "Australia refuses to enter the country after an unauthorized investigation of our international students" has filed a strict negotiation...

 

"Australia's approach runs counter to the nature of the mutual benefit of humanities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Break News Australia = James Kim]

 

Wang Wenbin, spokesman for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Wang Won-bin said at a regular briefing on the 29th, "Australian government officials recently investigated Chinese international students trying to enter Sydney without any reason and inspected mobile phones and personal items."

 

China's foreign students, who were studying in Australia, were outraged, saying they were denied entry one after another.

 

"Australia canceled its visa and sent back international students because it recognized training as military training and hid its military training experience," Wang said. "This undermined the legitimate and legitimate rights and interests of Chinese students."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and the consulate in Australia have filed strict negotiations with Australia," Wang said.

 

In addition, he said, "Australia's method runs counter to the essence of the mutual benefit of humanities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stressing, "China will firmly protect the legitimate and legitimate rights and interests of international student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