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이르면 4월 초 미국에 ‘한미 정책협의 대표단’ 파견!

단장 박진, 한ㆍ미관계 전문가 5명 안팎...

“北도발에 한미 공조 속도 내겠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3-28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지난 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외교안보 글로벌비전 발표를 마친뒤 박진(오른쪽)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이르면 4월 초 미국에 미 정책협의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미 공조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에서 미국 측과 주요 현안에 관한 포괄적이고 실질적인 협의를 갖기 위해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표단은 이른 시일 내에 미국을 방문해 미 행정부와 의회, 싱크탱크 등 주요 인사들과 만나 한미 동맹, 북한 문제, 동아시아 및 글로벌 현안과 경제안보 문제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표단은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지낸 국민의힘 박진 의원(사진)을 단장으로 한미 관계 전문가 5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대표단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공조 강화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5월 말 쿼드(Quad·미국 일본 호주 인도 4자 간 안보협의체)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협의될 수 있다.

 

윤 당선인은 이번에 파견 보낼 인사들을 특사가 아닌 대표단으로 명명했다.

 

2003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 이후 새 정부 출범 전 4() 국가를 중심으로 특사를 보내는 게 관례로 여겨졌다.

 

김 대변인은 특사란 현행법상 국가수반이 특별한 임무를 부여해 외국에 보내는 사절이므로 당선인신분으로 특사를 보낸다는 말은 적절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윤 당선인의 의중이 반영됐다. 윤 당선인은 주변에 난 아직 정부 수반이 아니라 당선인이다. 특사라는 말을 쓰는 게 적절치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dispatches a "Korea-U.S. policy consultation delegation" to the U.S. as early as early April!

 

Park Jin, the head of the team, has about five experts in Korea-U.S. relations.

 

"I will speed up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the U.S. in provocation of North Korea.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reum]

In January, Yoon Seok-yeol,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is talking to Rep. Park Jin (right) after announcing the Global Vision of the Global Center State Contributing to Freedom, Peace, and Prosperity at the central party in Yeouido, in the morning.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decided to send a "Korea-U.S. policy consultation delegation" to the United States as early as early April.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are rising due to North Korea's launch of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The move is interpreted as aimed at speeding up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27th, Kim Eun-hye, a spokesman for the elected president, said, "We have decided to dispatch a delegation to hold comprehensive and practical consultations with the U.S. on major issues."

 

The delegation will visit the U.S. as soon as possible and meet with key figures such as the U.S. administration, Congress and think tanks to discuss the Korea-U.S. alliance, North Korea issues, East Asian and global issues and economic security issues, he added.

 

The delegation will consist of five experts in Korea-U.S. relations, led by Rep. Park Jin (photo), who served as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Committee.

 

The delegation is expected to focus on strengthening South Korea-U.S. cooperation to respond to North Korea's provocations. A plan to hold a summit meeting with U.S. President Joe Biden, who will visit Japan to attend the Quad, Japan, Australia, India and India, could be discussed in late May.

 

Yoon named the personnel to be dispatched as "delegates" rather than "special envoys."

 

Since then President-elect Roh Moo Hyun was elected in 2003, it has been customary to send envoys to the top four countries before the inauguration of the new government.

 

spokesman Kim explained, "Under the current law, the 'national guard' is an envoy to send a special mission to foreign countries, so it is not appropriate to say that the envoy is sent as a 'elect'."

 

This reflects Yoon's intention. Yoon said around him, "I'm not the head of the government yet, but I'm the elected president. It is not appropriate to use the word "special envoy."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