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에 참패,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축구감독 퇴출 위기!

현지 언론, 이르면 다음 주 경질될 것...
호주축구협회, 플레이오프는 새 감독에게 맡긴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2-03-26

[브레이크뉴스 호주=윤보미 기자]

일본에 패한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감독이 퇴출 위기에 놓였다. 현지 언론은 이르면 다음 주 그가 경질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호주 시드니 모닝 헤럴드(Sydney Morning Herald) 신문은 26일 호주 축구협회(FA)가 다음 주 화요일 열리는 사우디아라비아전이 끝나면 그를 경질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우디전의 승패와 상관없이 해고한다는 것이다.

 

일본에 패한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감독이 퇴출 위기에 놓였다. 현지 언론은 이르면 다음 주 그가 경질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24일 오후 시드니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9차전에서 호주는 일본에 0-2로 패했다.

 

일본은 베트남과의 최종예선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조 2위에게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일본은 지난 1998년 프랑스월드컵부터 월드컵 본선 7회 연속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B3위 호주는 432(승점 15)를 기록했다. 월드컵 아시아지역 플레오프행이 확정됐다.

 

이날 경기에서 아놀드 감독은 호주의 방역법을 위반하면서까지 벤치에 앉았다. 코로나 19에 걸려 자가 격리를 해야 했지만 워낙 중요한 일본전이었기에 이를 무시하고 홈경기에 투입됐다. 하지만 결과는 0-2, 패배.

 

아놀드 감독의의 에이전트는 FA의 지원을 받아 그가 역할을 계속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경질설을 부추겼다.

 

이에 앞서 아놀드 감독은 호주가 6월 플레이오프를 통과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었다. "나는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면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다고 말했다.

 

호주는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때도 플레이오프를 통과해서 본선에 진출한 전력이 있다. 이때도 전임 감독은 경질설이 나돌았다. 하지만 결국 본선진출로 인해 기사회생 한 적이 있다. 아놀드 감독도 그때처럼 되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

 

호주는 본선진출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큰 산에 직면해 있다. 호주는 아시아 팀과의 첫 플레이오프를 통과하면 남미 팀과 맞붙어야 한다.

 

3개월 남은 기간 동안 아놀드 감독을 경질하고 새로운 감독이 팀을 추슬러 플레이오프에 희망을 갖게 한다는 것이 호주축구협회의 계획이다.

 

Japan's crushing defeat is on the verge of expelling Australian football coach Graham Arnold!

 

Local media will be replaced as early as next week...

The Australian Football Association leaves the playoffs to the new coach!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Yoon Bo Mi]

Australian coach Graham Arnold, who lost to Japan, is on the verge of being kicked out. Local media reported that he would be replaced as early as next week. 

 

The Sydney Morning Herald newspaper reported on Tuesday that the Australian Football Association (FA) will replace him after the match against Saudi Arabia next Tuesday. Regardless of the victory or defeat of the match against Saudi Arabia, they will fire him.

 

Australian coach Graham Arnold, who lost to Japan, is on the verge of being kicked out. Local media reported that he would be replaced as early as next week.

 

Australia lost 0-2 to Japan in the ninth Group B match of the 2022 Qatar World Cup Asian qualifying round in Sydney on the afternoon of the 24th.

 

Regardless of the results of the final qualifying round against Vietnam, Japan has won a ticket to the World Cup finals, which is given to the second-place team in the group. Japan has succeeded in advancing to the World Cup finals for the seventh consecutive time since the 1998 World Cup in France.

 

On the other hand, Australia, ranked third in Group B, recorded four wins, three draws and two losses (15 points). It has been confirmed that he will advance to the Asian playoffs for the World Cup.

 

In the game, Arnold sat on the bench even in violation of Australia's quarantine law. He had to self-isolate due to COVID-19, but it was a very important match against Japan, so he ignored it and was put into the home game. However, the result was 0-2 and they lost.

 

Arnold's agent said he would not comment on whether he could continue his role with the support of the FA, fueling rumors of his replacement.

 

Earlier, Arnold said he would do his best to help Australia pass the June playoffs. "I believe in our players."I'm doing my best in each game and I'll watch what happens," he said.

 

Australia has also advanced to the finals through the playoffs during the 2018 FIFA World Cup in Russia. At that time, rumors circulated that the former coach would be replaced. However, in the end, he was revived by advancing to the finals. Arnold also hopes to be the same.

 

Australia is facing a big mountain to overcome in order to advance to the finals. Australia will have to face South American teams once it passes its first playoff against Asian teams.

 

The Australian Football Association plans to replace Arnold for the remaining three months and make the new coach have "hope" in the Chusler playoff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