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시멘트 재고 바닥! 건설현장 ‘올스톱’ 우려에 초비상! “한 달 내 유연탄 소진되면 공사 중단 우려”

러시아 침공 사태로 유연탄 가격 폭등세, 정부 지원 대책 시급한 상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3-20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시멘트 업계가 비상이다. 국내 시멘트 생산 업체들 재고량은 바닥을 보이는 상황. 이러다 곧 전국의 공사 현장이 멈출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시멘트 공급 대란이다.

 

국내 시멘트 생산 업체들 재고량은 바닥을 보이는 상황. 이러다 곧 전국의 공사 현장이 멈출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시멘트 생산에 필요한 유연탄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연탄 가격이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호주 뉴캐슬탄 6000의 경우 이달 초 가격은 톤(t)427.5달러.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 원자재의 경우 올 1223달러, 2239달러 등, 종전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10월의 222달러를 넘어서는 흐름을 보였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으로 원자재 가격은 업체들이 감당하기 힘든 수준으로 폭등했다.

 

물론 현재는 350달러 수준. 다소 낮아지긴 했다. 그런데도 작년 60~80달러이었던 상황과 비교하면 업체들의 부담은 여전히 크다.

 

유연탄 주요 수출국인 러시아가 국제 제재를 받으면서 유연탄 수급에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호주 등으로 대체 수요가 몰렸다. 가격이 크게 오른 배경이다.

 

원자재 수급이 꼬였다. 시멘트 업체들은 생산에 직격탄을 맞았다. 현재 국내 주요 업체들의 재고는 크게 떨어진 상태다.

 

업계에선 쌍용C&E, 한일, 아세아 등 주요 업체들의 총 재고량을 대략 1일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한다. 일부 업체는 이 때문에 출하 제한 등 조치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유연탄 비축량을 약 한 달 정도로 보고 있다. 그런데 추후 상황의 개선이 없으면 건설 현장은 대혼란이 예견된다. 정부 지원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Cement inventory floor! We are on high alert for concerns about "all-stop" at construction sites! "If bituminous coal runs out within a month, construction may be suspended".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is soaring due to the invasion of Russia, and government support measures are urgently needed!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reum]

The cement industry is in an emergency. Domestic cement producers are running out of stock. There are voices of concern that construction sites across the country may soon stop.

  

It is a cement supply crisis.

 

Domestic cement producers are running out of stock. There are voices of concern that construction sites across the country may soon stop.

 

In the aftermath of Russia's invasion of Ukraine,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for cement production soared to the ceiling.

 

According to related industries on the 20th, the price of bituminous coal has recently hit an all-time high. The price of the 6,000-kilogram Newcastle bullet in Australia reached a record high of 427.5 dollars per ton earlier this month.

 

This raw material was $223 in January and $239 in February, exceeding the previous record of $222 in October last year.

 

The Ukraine-Russia war has caused raw material prices to soar to levels that companies cannot afford.

 

Of course, it's currently around $350 now. It's a little lower. Nevertheless, compared to the $60-80 situation last year, the burden on companies is still high.

 

This is because uncertainties in the supply and demand of bituminous coal have grown as Russia, a major exporter of bituminous coal, has been sanctioned internationally. Alternative demand has been concentrated in Australia. This is the background of a sharp rise in prices.

 

The supply and demand of raw materials have been twisted. Cement companies were hit hard by production. Currently, the inventory of major domestic companies has fallen significantly.

 

The industry estimates that the total inventory of major companies such as Ssangyong C&E, Hanil, and Asia is only about one day. For this reason, some companies are reportedly considering measures such as restricting restrictions.

 

The industry estimates that the stockpile of bituminous coal is about a month old. However, if there is no improvement in the situation in the future, chaos is expected at the construction site. Government support measures are urgently neede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