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상포진 백신 시장규모 3조, 국내 제약사들 도전장!

고령화로 대상포진 환자 증가... 차백신연구소·큐레보·아이진 등 개발 중!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2-03-20

[브레이크뉴스 호주=윤보미 기자]

GC녹십자 연구개발 모습. 사진=GC녹십자 제공

 

글로벌 대상포진 백신 시장은 3조원 규모. 글로벌 진출을 위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상포진은 체내 잠복 상태로 존재하던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면역력 감소 등을 통해 다시 활성화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50대 이상에서 많이 발병한다. 겉보기에는 피부 질환 같다. 하지만, 일상적인 활동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통증이 동반한다.

 

이미 GSK싱그릭스같은 효능 높은 백신이 출시돼 있음에도 국내외 제약기업들은 계속 대상포진 백신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고령화에 따라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2019년 기준 글로벌 대상포진 백신 시장은 약 24억 달러(한화 약 2.9조원)를 형성한다.

 

GC녹십자의 미국 자회사 큐레보는 대상포진 백신 ‘CRV-101’를 개발 중이다. 지난 달 시리즈A 펀딩을 완료하며 유치한 총 6000만 달러(700억원) 자금을 ‘CRV-101’ 임상 2b상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CRV-101은 기존에 승인된 대상포진 백신과 비슷한 효능을 보이면서 부작용 부담이 적은 동시에 최적의 면역반응을 내도록 설계됐다. 작년 진행된 임상 1상에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울 만큼인 3등급 이상의 중증 주사 부위 부작용이 없었다. 같은 등급의 전신 부작용 비율이 1.3%로 나타나는 등 면역원성을 보였다.

 

차백신연구소는 대상포진 백신 후보물질 ‘CVI-VZV-001’을 개발 중이다. 재조합 단백질 백신 제조 시 첨가하는 면역증강기술 엘-팜포(L-pampo)를 활용해 개발하고 있다.

 

앞서 작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 1상을 신청했지만 지난 달 자진 취하한 후 상반기 중 재신청 계획을 밝혔다.

 

식약처가 세포은행의 특성분석 자료 중 일부 실험결과의 보완을 요청했는데, 코로나19로 분석시험에 필요한 원부자재 수급의 어려움 때문에 2~3개월 지연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올해 상반기 중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1상을 재신청할 계획이다.

 

아이진은 자체 개발한 대상포진 예방백신 ‘EG-HZ’을 지난 달 한국비엠아이에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비엠아이는 국내에서 EG-HZ의 후속 임상 및 시판허가, 생산, 판매·마케팅 등 사업화를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EG-HZ는 재조합단백질 기반 백신이다. 아이진과 세종대학교 이나경 교수팀이 연구 개발한 아이진 고유의 면역보조제 기술이 적용됐다. 작년 호주 브리즈번 지역에서 임상 1상시험을 완료했다.

 

3 trillion won in the shingles vaccine market, challenging domestic pharmaceutical companies!

 

Increasing number of shingles due to aging... We are developing a tea vaccine laboratory, Qurevo, Izine, etc.!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Yoon Bo Mi]

GC Green Cross R&D. Photo = GC Green Cross provided

 

The global shingles vaccine market is worth 3 trillion won. Domestic pharmaceutical bio companies are eager to develop to enter the global market.

 

Shingles is a disease that occurs when chickenpox and shingles viruses, which existed in latent state in the body, reactivate through decreased immunity. It is common among people in their 50s and older. It looks like a skin disease. However, it is accompanied by severe pain that makes daily activities difficult.

 

Despite the fact that highly effective vaccines such as GSK's "Singrix" have already been released, domestic and foreign pharmaceutical companies are continuing to develop shingles vaccines. This is because demand is expected to continue to increase with aging. As of 2019, the global shingles vaccine market will form about $2.4 billion (about 2.9 trillion won).

 

Curevo, a U.S. subsidiary of GC Green Cross, is developing a shingles vaccine "CRV-101." It plans to use a total of $60 million (about 70 billion won) of funds attracted by completing Series A funding last month for phase 2b clinical trials of "CRV-101."

 

CRV-101 is designed to show similar efficacy to the previously approved shingles vaccine, reduce the burden of side effects, and at the same time produce an optimal immune response. In the first phase of clinical trials conducted last year, there were no side effects of severe injections of grade 3 or higher, which were difficult to perform normal activities. It showed immunogenicity, with the ratio of systemic side effects of the same grade at 1.3%.

 

Cha Vaccine Research Institute is developing "CVI-VZV-001," a candidate substance for shingles vaccine. It is being developed using L-pampo, an immunostrengthening technology added when preparing recombinant protein vaccines.

 

Earlier in August last year, he applied to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for the first phase of clinical trials, but announced his plan to reapply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fter voluntarily withdrawing it last month.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requested supplementation of some of the characteristic analysis data of cell banks, but the company explained that COVID-19 will delay the supply and demand of raw materials necessary for analysis tests by two to three months. It plans to reapply for the first prize as soon as it secures related data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jin signed a contract last month to transfer its own herpes zoster prevention vaccine "EG-HZ" to BMI Korea. Accordingly, BMI plans to conduct commercialization of EG-HZ's follow-up clinical and marketing licenses, production, sales, and marketing in Korea.

 

EG-HZ is a recombinant protein-based vaccine. Ijin's unique immune assistance technology, which was researched and developed by Ijin and Professor Lee Na-kyung of Sejong University, was applied. Last year, phase 1 clinical trials were completed in Brisbane, Australia.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