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내외 재난, 고통분담" 게임사 후원 행렬!

경북-강원 산불, 우크라이나-전쟁 등 고통을 향한 구원손길 이어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윤정 기자
기사입력 2022-03-15

[브레이크뉴스 호주=최윤정 기자]

 

재난의 고통을 나누기 위한 국내 게임사들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게임계의 사회공헌은 매년 규모를 더해왔다. 성금 기부를 비롯해 유저들이 함께 참여하는 후원 이벤트, 지역사회와 복지 인프라 사업까지 다양한 형태로 발전했다. 이번 재난에 손을 내미는 게임사들의 훈훈한 행보가 눈에 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8, 경북과 강원 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억 원을 기부했다. 엔씨 측은 "갑작스러운 재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산불 진화를 위해 헌신한 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취지를 밝혔다.

 

펄어비스는 산불 피해 구호 성금으로 1억 원을 기부하는 한편, 전쟁으로 고통 받는 우크라이나에도 긴급 의료 지원금 1억 원을 전했다. 국경 없는 의사회를 통해 부상자 응급 치료 키트 배포, 원격 의료 교육 제공, 구호활동 필수 인력 및 물품 확보에 사용된다.

 

넥슨은 국내 어린이병원 인프라 후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월 별세한 김정주 이사가 가장 강력하게 추진해온 분야다. 푸르메 재단에 누적 500억 원 이상의 기부금을 전했고, 국내 최초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인 넥슨 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이달 11일 기공식을 개최한 서울대학교병원 넥슨 어린이 통합센터

 

이달 11일 기공식을 개최한 서울대학교병원 넥슨 어린이 통합센터는 정부지원금 25억 원과 NXC, 넥슨코리아, 네오플이 조성해 기부 약정한 100억 원 기금으로 건립된다.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중증 질환 소아 환자와 가족들에게 종합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넷마블 역시 계열사 코웨이와 함께 대규모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5억 원을 희망브리지에 기부했다. 이재민 생활지원과 함께 방진 마스크, 안구 보호용 고글 등 소방용품 구매에 사용됐다. 2020년에도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 20억 원, 입중호우 피해 복구에 10억 원을 기부했다.

 

게임계의 기부와 사회 환원 비용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20년 기준 엔씨가 191억 원으로 가장 많은 기부금을 지출했으며 넷마블, 크래프톤, 펄어비스 등이 10억 원 이상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수년 전부터 글로벌 기업들을 중심으로 사회 약자와 환경을 보호하는 'ESG 경영'이 화두로 떠올랐으며, 게임계 경영평가에서도 핵심 기준이 됐다"라면서 "게임 이미지 재고와 수익 환원이라는 정신 아래 앞으로도 게임계의 사회 동참 활동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Division of disasters and pain at home and abroad". The game company sponsors!

 

Relief touches for pain such as the Gyeongbuk-Gangwon forest fire and the Ukraine-War continued...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i Yoon-jung] 

Domestic game companies are continuing their warm hands to share the pain of disasters.

 

 

The game industry's social contribution has been added to its scale every year. It has developed into various forms, including donation, sponsorship events involving users, and community and welfare infrastructure projects. The warm moves of game companies reaching out to the disaster stand out.

 

On the 8th, NCsoft donated 500 million won to the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to recover large-scale forest fires in Gyeongsangbuk-do and Gangwon-do. NC said, "I hope it will help local residents affected by the sudden disaster and those who have devoted themselves to extinguishing forest fires."

 

Pearl Abyss donated 100 million won as a relief fund for forest fire damage, while delivering 100 million won in emergency medical aid to Ukraine suffering from the war. It is used to distribute emergency treatment kits for injured people, provide telemedicine education, and secure essential personnel and supplies for relief activities through Doctors Without Borders.

 

Nexon is making all-out efforts to sponsor the infrastructure of children's hospitals in Korea. This is the area that the late director Kim Jung-joo, who passed away in February, has been pushing for most strongly. It delivered more than 50 billion won in accumulated donations to the Purme Foundation and built Nexon Children's Rehabilitation Hospital, the first public children's rehabilitation hospital in Korea.

 

▲     ©호주브레이크뉴스

Nexon Children's Integration Cent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ich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e 11th of this month.

 

The Nexon Children's Integration Cent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ich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e 11th of this month, will be built with 2.5 billion won in government subsidies and 10 billion won in funds raised by NXC, Nexon Korea, and Neople. It is a facility that provides comprehensive medical and care services to pediatric patients with severe diseases and their families who need 24-hour care.

 

Netmarble, along with its affiliate Coway, also donated 500 million won to Hope Bridge to recover from massive forest fire damage. Along with support for the lives of victims, it was used to purchase fire fighting supplies such as dustproof masks and goggles to protect eyes. In 2020, it donated 2 billion won to overcome the COVID-19 crisis and 1 billion won to recover from heavy rain damage.

 

The cost of donating and returning to society in the game world is increasing every year. As of 2020, NC spent the most donations with 19.1 billion won, while Netmarble, Krafton, and Pearl Abyss recorded more than 1 billion won.

 

An industry official said, "ESG management, which protects the socially disadvantaged and the environment, has emerged as a hot topic for many years, and has also become a key criterion in the game industry's management evaluation," and predicted, "Under the spirit of game image inventory and profit reduction, the game industry will continue to participate.“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