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내 5~11세 백신 접종! 31일부터 8주 간격...

소아용 접종, 별도 제조된 화이자 백신으로 시행!

호주, 독일 등 5~11세 접종 이미 시행! 접종 후 이상반응은 성인과 유사 일반 이상반응 대체로 수일 내 소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보미 기자
기사입력 2022-03-14

[브레이크뉴스 호주=윤보미 기자]

 

 

최근 미국 CDC가 발표한 '질병 발병·사망률 주간보고서(MMWR)'에 따르면, 2차 접종을 완료한 5~11세의 경우(접종 후 14~67일 경과), 오미크론 변이 유행 기간 중 응급실 및 긴급치료 예방효과는 51%,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유행 기간 중 입원 예방효과는 74%로 나타났다.

 

소아용 백신 안전성은 식약처 백신 품목 허가를 통해 검증되었다. 또 우리보다 먼저 접종을 시행한 미국 등의 접종 결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먼저, 백신 제조사가 식약처에 제출한 미국 등 4개 국가의 임상연구에서, 중대한 이상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전반적인 안전성 정보는 16~25세와 유사했다. 또한 대부분의 이상반응은 경증에서 중간 정도 수준이었고 3일 이내 증상이 소실됐다.

 

또한, 미국 CDC'이상반응 수동감시체계(VARES)'를 통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5~11세 소아 대상으로 약 870만 건의 예방접종을 실시한 결과 4249(0.05%)의 이상반응이 보고되었고, 이 중 대부분(97.6%)이 일반 이상반응(발열, 두통, 구토 등)이었다.

 

호주, 독일 등 5~11세 접종을 이미 시행 중인 국가에서도 소아접종의 안전성에 관하여 유사한 결과가 확인된다. 접종 후 이상반응은 성인과 유사하게 일반 이상반응(발열, 두통, 구토 등) 중심이었으며, 증상은 대체로 수일 내 소실됐다.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확산되자 정부가 소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달 말부터 시행키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오미크론 변이 우세종화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소아청소년에 대해 기초접종(5~11) 3차접종(12~17)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추진단은 그동안 소아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필요성에 대해 방역상황, 국외 주요 연구결과 및 정책 동향, 연구용역,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검토했다. 학부모 및 소아에서의 접종 의향에 대해서도 분석하며 접종계획을 수립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확산되자 정부가 소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달 말부터 시행키로 했다.

 

5~11세 접종은 소아용으로 별도 제조된 화이자 백신으로 시행된다. 소아용 백신은 안전성을 고려하여 유효성분 용량이 기존 백신에 비해 1/3 수준(30㎍→10)으로 제조되었다.

 

소아용 백신은 지난 2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를 받았다. 백신 도입일정과 품질검사에 소요되는 시간 등을 고려하여 331일부터 접종을 시행한다. 소아용 백신의 초도물량 30만 회분은 오늘 인천공항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소아 대상 기초접종은 고위험군을 비롯한 소아에서의 중증·사망 예방을 목표로 시행한다. 5~11세 소아는 약 307만명. 출생연도 기준으로는 2010년생 중, 생일이 안 지난 경우부터 2017년생 중, 생일이 지난 경우가 해당된다.

 

관련 학회 권고 및 전문가 자문 등에 근거하여, 중증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에게는 적극 권고하며, 그 외 일반 소아의 경우 접종의 효과성과 안전성 관련 정보를 충분히 제공·안내하여, 자율적으로 접종을 시행한다.

 

Vaccination for ages 5 to 11 in Korea! Every 8 weeks from the 31st...

 

Children's vaccination, a separate Pfizer vaccine, is used!

 

In Australia and Germany, vaccinations between the ages of 5 and 11 have already been implemented! Abnormal reactions after inoculation are similar to those of adults, and general adverse reactions usually disappear within a few day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Yoon Bomi]

 

 

According to the recent "MMMWR" released by the U.S. CDC, the prevention effect of emergency rooms and emergency treatment during the epidemic of Omikron mutations was 51%, and the prevention effect of hospitalization during the epidemic of delta and Omikron was 74%.

 

Childhood vaccine safety was verified through approval of vaccine items from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n addition, it can be confirmed through the results of vaccinations in the United States and others that were vaccinated before us.

 

First, in clinical studies in fou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submitted by vaccine manufacturers to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significant abnormal cases were reported. Overall safety information was similar to those aged 16 to 25. In addition, most adverse reactions were mild to moderate, and symptoms disappeared within three days.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results released by the U.S. CDC through the "VARES", about 8.7 million vaccinations were conducted on children aged 5 to 11, and 4,249 cases (0.05%) of them (97.6%) were reported, most of which were general adverse reactions (fever, headache, vomiting, etc.).

 

Similar results are confirmed regarding the safety of pediatric vaccinations in countries that are already undergoing vaccinations between the ages of 5 and 11, such as Australia and Germany. The adverse reactions after inoculation were centered on general adverse reactions (fever, headache, vomiting, etc.) similar to adults, and symptoms generally disappeared within a few days.

 

As the Omicron mutation spread, the government decided to implement the COVID-19 vaccination against children from the end of this month.

 

The COVID-19 vaccination response promotion team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will conduct basic vaccinations (5-11 years old) and tertiary vaccinations (12-17 years old)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whos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s increasing due to the dominant species of Omicron mutation.

 

The promotion team has reviewed the need for COVID-19 vaccination for children through quarantine, major overseas research results and policy trends, research services, and expert advice. The inoculation plan was established by analyzing the intention of inoculation in parents and children.

 

▲     ©호주브레이크뉴스

As the pandemic of the Omicron mutation spread,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implement COVID-19 vaccinations for children from the end of this month.

 

Vaccination between the ages of 5 and 11 is carried out with a Pfizer vaccine manufactured separately for children. Children's vaccines were manufactured at 1/3 (30→ → 10으로) of active ingredients compared to conventional vaccines in consideration of safety.

 

The pediatric vaccine was approved b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on February 23. Vaccination will be implemented from March 31 in consideration of the vaccine introduction schedule and the time required for quality inspection. 300,000 doses of pediatric vaccines will be introduced to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oday.

 

Basic vaccinations for children are conducted with the aim of preventing severe and death in children, including high-risk groups. About 3.07 million children aged 5 to 11 years old. Based on the year of birth, this includes those born in 2010, those born in 2017, and those born in 2017.

 

Based on recommendations from related academic societies and expert advice, it is actively recommended to high-risk groups, and other general children are provided and guided with sufficient information on the effectiveness and safety of vaccination.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