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야행성, 행동대장 ‘상어’도 잠을 잘까?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진, 드래프트보드 상어(Cephaloscyllium isabellum) 연구!

“상어가 잠을 잔다” 국제 학술지 ‘생물학 회보(Biology Letters)’에 게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아름 기자
기사입력 2022-03-13

[브레이크뉴스 호주=조아름 기자]

  © 호주브레이크뉴스

뉴질랜드 토종 야행성 상어인 드래프트보드 상어는 잠을 자는 것으로 확인됐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야행성, 바다의 포식자 상어도 잠을 잘까?

 

상어는 호흡을 위해 물속에서 끊임없이 움직이기 때문에 잠을 자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돼왔다. 하지만 최근 상어가 잠을 잔다는 사실을 입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인의 신선을 끌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진은 뉴질랜드 연안에 살고 있는 드래프트보드 상어(Cephaloscyllium isabellum)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상어가 잠을 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결과는 9,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 레터스’(Biology Letters)’에 발표했다.

 

드래프트보드 상어는 몸길이 1m에 넓고 납작한 머리와 두꺼운 몸을 가졌다. 몸에 바둑판 무늬가 있어 카펫상어라고도 불린다.

 

연구팀은 앞선 연구에서 상어가 쉬고 있는 것처럼 보일 때 반응하게 만들기 위해 더 큰 전기자극이 필요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그러나 이 휴식 상태가 수면인지는 알 수 없었다.

 

연구팀은 7마리의 상어를 수조에 두고 24시간 동안 관찰하며 상어의 상태를 살폈다. 수조에는 상어가 쓰는 산소의 양을 관찰할 수 있는 장치를 설치했다. 그 결과 5분 이상 가만히 있는 휴식 시간 동안 산소 수치가 활발히 움직일 때의 3분의 1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극에 대한 반응성이 떨어진 것뿐 아니라 대사율도 낮아진 것이다.

 

상어는 낮에 잠자면 눈을 감는 경우가 더 많았다. 밤에는 상어 중 38%가 눈을 뜨고 있었다.

 

연구팀은 수면 상태보다는 빛의 존재와 같은 외부 요인이 이 같은 차이를 만드는 것으로 풀이했다. 눈을 뜬 상어도 생리학적 지표에서는 깊이 잠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히려 몸을 수평 상태로 움직임 없이 유지하는 것이 수면과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드래프트보드 상어는 다른 동물들이 눕는 것과 유사하게 잠자는 동안 탱크 바닥에서 평평하게 몸을 편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많았다.

 

보통 상어는 산소가 든 물을 입과 아가미 위로 밀어내기 위해 끊임없이 수영해야 한다. 그러나 드래프트상어는 얼굴 근육이 펌프 역할을 해 오랜 시간 움직이지 않고도 호흡이 가능했다.

 

상어의 수면 전략을 연구하면 척추동물의 수면 능력이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밝힐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미래 연구는 척추동물의 수면에 대해 완전한 결론을 얻기 위해 뇌 활동의 변화 같은 수면의 다른 생리학적 지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Nocturnal, action book "Shark" should sleep, too?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in Australia study Cephaloscyllium isabellum!

 

"Sharks Sleep" published in the international journal Biology Letters!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Cho Ahreum]

▲     ©호주브레이크뉴스

Draftboard sharks, native nocturnal sharks in New Zealand, have been confirmed to sleep. Weki Media's performance provided.

 

Nocturnal, sea predator "Shark" should sleep, too?

 

It has been argued that sharks do not sleep because they constantly move underwater for breathing. However, a recent study proved that sharks sleep. It is attracting the public's freshness.

 

According to foreign media such as the New York Times in the United States,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in Australia conducted a study on Cephaloscyllium isabellum living off the coast of New Zealand and confirmed that sharks sleep. The research results were published in the international journal Biology Letters on the 9th.

 

The draftboard shark is 1m long and has a wide, flat head and thick body. It is also called a carpet shark because it has a checkerboard pattern on its body.

 

The research team proved in previous studies that greater electrical stimulation is needed to make sharks respond when they appear to be resting. However, it was not known whether this resting state was sleep.

 

The research team placed seven sharks in a tank and observed the shark's condition for 24 hours. A device was installed in the tank to observe the amount of oxygen used by sharks.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oxygen level continued to decrease to one-third of the active movement during the break when staying still for more than 5 minutes. Not only did the reactivity to stimulation decrease, but the metabolic rate also decreased.

 

Sharks often close their eyes during the day. At night, 38% of sharks had their eyes open.

 

The research team interpreted that external factors such as the presence of light rather than sleep make this difference. It has been confirmed that sharks that open their eyes are also sleeping deeply in physiological indicators.

 

Rather, it was found that keeping the body in a horizontal state without movement was highly related to sleep. Draftboard sharks often straighten themselves flat on the bottom of the tank while sleeping, similar to other animals lying down.

 

Usually, sharks have to swim constantly to push oxygenated water over their mouths and gills. However, draft sharks were able to breathe without moving for a long time because their facial muscles acted as pumps.

 

Research on shark sleep strategies is expected to reveal how vertebrates' sleep abilities have evolved.

 

The research team added, "Future research should focus on other physiological indicators of sleep, such as changes in brain activity, to reach a complete conclusion about sleep in vertebrat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