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현대건설기계, 굴착기·휠로더 등 500개 수주··· 호주 등 신흥시장 공략 속도!

최근 남반구 최대 렌탈사 '포터(Porter)'사로부터 휠로더와 중대형 굴착기 181대 수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다니엘 강 기자
기사입력 2022-03-02

[브레이크뉴스호주=다니엘 강 기자]

현대건설기계 22톤급 굴착기 HX220S 장비. 사진=현대건설기계

  

올해 말, 현대건설 굴착기가 호주 건설현장에 투입될 전망이다.

 

현대제뉴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아시아·대양주 지역에서 굴착기와 휠로더 등 500여 대의 건설장비를 잇따라 수주하며 연초부터 신흥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것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남반구 최대 렌탈사 중 하나인 '포터(Porter)'사로부터 휠로더와 중대형 굴착기 181대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장비들은 올해 말까지 호주와 뉴질랜드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1월에는 인도차이나반도에서 22(t)급 굴착기 320(모델명: HX220S 220, HX225SL 100)에 대한 수주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HX220S는 현대건설기계가 주력으로 삼고 있는 20t급 굴착기의 보급형 모델로, 올해 상반기까지 고객사에 인도돼 현지 광산 및 도로, 건설현장에 투입된다.

 

이를 통해 현대건설기계는 지난달 말 기준 아시아·대양주 지역에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회사는 올해 이 지역에서 지난해 대비 30% 이상 늘어난 3300여 대의 건설장비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에서 석탄 채굴을 위한 굴착기 수요가 지속되고 호주에서도 원자재가 상승으로 인한 건설장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신흥시장 건설장비 판매 호조세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라면서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 공략과 함께 신흥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매출 확대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잇따른 수주에 대해 회사는 아시아·대양주 지역 성장률을 분석, 사전에 영업망을 재정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대양주를 담당하는 현지 영업인력을 늘리는 한편, 태국 지사 신규 설립, 필리핀 내 신규 딜러 확충 등 판매망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수주를 포함해 아시아·대양주 지역 내 주문 잔량이 필리핀 188인도네시아 304태국, 베트남 등 인도차이나 반도 지역 586호주, 뉴질랜드 등 대양주 지역 1058대 등 2000여 대에 달한다.

 

The speed of targeting emerging markets such as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Machinery, Excavator, Wheel Loader, etc. 500 orders, etc.

 

Recently, 181 wheel loaders and medium- and large-sized excavators were awarded from "Porter," the largest rental company in the southern hemisphere!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Daniel Kang]

Hyundai Construction Machinery's 22-ton excavator HX220S equipment. Photo =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Co. Ltd.

 

 

At the end of this year,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excavators are expected to be used at construction sites in Australia.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Machinery, an affiliate of Hyundai Genuine, has been speeding up its efforts to target emerging markets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by winning more than 500 construction equipment, including excavators and wheel loaders, in Asia and Ocean.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recently won 181 wheel loaders and medium and large excavators from "Porter," one of the largest rental companies in the southern hemisphere.

 

These equipment will be delivered sequentially to Australia and New Zealand by the end of this year.

 

Prior to this, in January, a contract was signed on the Indochina Peninsula for 320 22-ton (t) excavators (220 HX220S and 100 HX225SL). The HX220S is a low-end model of the 20-ton excavator that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is focusing on, and will be delivered to customers by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put into local mines, roads and construction sites.

 

Through this,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Company achieved sales performance in Asia and Ocean as of the end of last month, up 62%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company aims to sell 3,300 construction equipment in the region this year, up more than 30 percent from last year.

 

As demand for excavators for coal mining continues in Indonesia and demand for construction equipment is soaring in Australia, sales of construction equipment in emerging markets are expected to continue this year, a Hyundai Construction Machinery official said.

 

In response to a series of orders, the company analyzed the growth rate of Asia and Ocean stocks and explained that it was the result of reorganizing its sales network in advance. In particular, efforts are being made to expand the sales network,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a new Thai branch and the expansion of new dealers in the Philippines, while increasing the number of local sales personnel in charge of Daeyangju last year.

 

Meanwhile,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Machinery has 2,000 orders in Asia and Ocean, including 188 units in the Philippines 304 units in Indonesia Thailand, 586 units in the Indochina Peninsula, including Vietnam Australia, and 1058 units in New Zealan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