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호주, 탄소중립·수소·핵심광물 협력확대 논의!

대한상공회의소 등 25일 한국ㆍ호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개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2-26

[브레이크뉴스 호주=조나단 박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캡처

 

대한상공회의소는 호주 무역투자대표부·코트라·에너지기술평가원과 공동으로 '-호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세계 각국이 탄소중립에 박차를 가하면서 새로운 광물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다"면서 "한국과 호주 양국이 신뢰를 갖고 경제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면 글로벌 공급망 안정과 함께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5(현지시각) 호주 시드니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 호주 국빈방문의 후속조치 차원에서 추진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수소·철강·에너지저장장치(ESS)·핵심광물 분야에서 양국 기업간 MOU 체결과 협력 프로젝트 제안 등 경협 확대방안이 구체화될 예정이다.

 

양국 정부대표 임석 하에 진행되는 업무협약 체결식에선 SK E&S한국무역보험공사-SANTOS(호주기업) ‘CO2 저장소 발굴 및 관련 제도 구체화를 위한 협력 MOU’와 한-호주 기업·금융기관·기관 간 탄소포집 및 저장(CCUS)과 수소생산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이 예정돼 있다.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탄소중립 기술 및 그린수소·연료전지발전·수소버스 등 수소발전 모빌리티에 대해 협력 등 한-호주 기업 간 협력 성공사례와 향후 경협확대 전략에 대한 발표시간도 갖는다.

 

한편 한국 측에서는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 에너지기술평가원 권기영 원장, SK E&S 임시종 총괄, LG엔솔 이강열 상무, 현대차 신승규 상무, 현대글로비스 김기철 상무, 삼성물산 박성민 시드니지점장, 현대엔지니어링 김윤동 부사장,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 한국무역보험공사 이도열 부사장, 대한상의 이성우 국제통상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호주 측에선 호주무역투자대표부 자비에르 시모네(Xavier Si nonet) CEO, -호주 경제협력위원회 사이먼 크린(Simon Crean) 회장, 호주 수소협의회 피오나 사이먼(Fiona Simon) 회장, 맥쿼리(Macquarie) 앤드류 로버슨(Andrew Robertson) 이사 및 주요 호주 기업인 20여 명이 참석한다.

 

 

Korea-Australia discuss expanding cooperation in carbon neutrality, hydrogen, and core minerals!

 

Korea-Australia Business Roundtable will be held on the 25th, including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Jonathan Park]

Capture the website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will hold a "Korea-Australia Business Roundtable" jointly with the Australian Trade and Investment Representative, Kotra, and Energy Technology Evaluation Agency.

 

Demand for new minerals is rapidly increasing as countries around the world accelerate carbon neutrality, said Lee Sung-woo, head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f Korea and Australia expand their economic cooperation with trust,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stabilizing the global supply chain and accelerating carbon neutrality."

 

The event, which will be held at the Four Seasons Hotel in Sydney, Australia on the 25th (local time), will be promoted as a follow-up measure to President Moon Jae In's state visit to Australia in December last year.

 

The forum will materialize measures to expand economic cooperation, including signing MOUs and proposals for cooperative projects between companies in the fields of hydrogen, steel, energy storage (ESS), and core minerals.

 

At the signing ceremony of a business agreement under the appointment of representatives from the two governments, SK E&S-Korea Trade Insurance Corporation-SANTOS (Australian Companies) will sign a business agreement with Korea-Australian companies, financial institutions, and institutions to collect and store hydrogen production.

 

It will also have time to announce successful cooperation between Korean and Australian companies, including cooperation in core mineral supply chain cooperation, carbon neutral technology, and hydrogen power generation mobility such as green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and hydrogen buses.

 

Meanwhile, on the Korean side, Park Ki-young, 2nd Vic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Yoo Beop-min, Director of Resource Industry Policy Bureau, Kwon Ki-young, SK E&S Director, Lee Kang-yeol, Hyundai Glovis Director, Kim Ki-chul, Samsung C&T Vice President, Hyundai Engineering Vice President Lee Seung-woo, Korea Trade Insurance.

 

On the Australian side, Xavier Simonet, CEO of the Australian Trade and Investment Representative, Simon Crean, Chairman of the Korea-Australia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Fiona Simon, Macquarie Andrew Robertson, and 20 major Australian businessmen will attend.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