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쿼드 외무장관 회담 호주서 열려… 9일부터 역내 현안 논의!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인도태평양 지역 역내 현안 거론 가능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다미 기자
기사입력 2022-02-05

[브레이크뉴스호주=안다미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 간 비공식 안보 협의체 쿼드(Quad) 외무장관 회담이 9일부터 열린다.

 

미 국무부는 4(현지 시각)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7일부터 13일까지 호주와 피지, 하와이를 방문해 인도태평양 동맹 및 동반자들과 평화 증진 및 역내 현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9일부터 12일 호주에서 열리는 4차 쿼드 외무장관 회담에 참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을 비롯해 해상 안보, 대테러, 기후변화 대응 등에 있어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블링컨 장관은 또 방문 기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예방하고,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열어 양국 현안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피지를 찾아 코로나19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미국의 대외업무를 총괄하는 국무장관의 피지 방문은 1985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 올해 들어 계속되고 있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문제가 인도태평양 지역 역내 현안의 하나로 거론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이 커지며 긴장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될 수 있다.

 

Quad's foreign ministerial talks will be held in AustraliaDiscussion on pending issues in the region from the 9th!

  

North Korea's missile provocation and the possibility of addressing pending issues in the Indo-Pacific region...

 

[Break News Australia = Reporter Ahn Dami]

 

Tony Blinkon, Secretary of State of the United States.

 

 

Foreign ministers' talks between the U.S., Japan, India and Australia will be held from the 9th.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on the 4th (local time) that U.S. Secretary of State Tony Blinkon will visit Australia, Fiji and Hawaii from the 7th to the 13th to discuss peace promotion and regional issues with the Indo-Pacific alliance and partners.

 

Minister Blinkon will attend the 4th Quad Foreign Ministerial Meeting in Australia from the 9th to the 12th to discuss ways to cooperate in maritime security, counter-terrorism, and climate change, including the supply and demand of new coronavirus infections (COVID-19).

 

During his visit, Minister Blinkon will also prevent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and hold bilateral talks with Japanese Foreign Minister Yoshimasa Hayashi to discuss pending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Minister Blinkon then visits Fiji to discuss countermeasures against COVID-19. It is the first time since 1985 that the Secretary of State in charge of foreign affairs in the United States has visited Fiji.

 

In particular, attention is being paid to the possibility that the issue of North Korea's missile provocation, which has continued this year, may be mentioned as one of the pending issues in the Indo-Pacific region.

 

Cooperation measures can also be discussed to cope with the Ukraine crisis, which is at its peak as the possibility of Russian invasion increases.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