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라파엘 나달, 호주오픈 결승진출!

첫 '그랜드슬램 21' 주인공 누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나단 박 기자
기사입력 2022-01-29

[멜버른=조나단 박 기자]

28, 호주오픈 남자단식 준결승전. 라파엘 나달이 7번 시드 경쟁자를 물리치고 승리한 뒤 포효하고 있다

 

라파엘 나달(36, 세계랭킹 6)이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4강전을 딛고 결승전에 안착했다. 통산 21번째 그랜드슬램 타이틀 획득까지 이제 한 발 남았다.

 

결승전에서 이기면 나달은 21번째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세계 최초로 손에 쥐는 테니스 남자단식의 영웅이 된다.

 

호주 오픈프랑스 오픈영국 윔블던전미 오픈 등, 4개 대회가 프로 테니스의 그랜드 슬램 대회. 이중 나달은 호주 오픈만 우승하면 그랜드 슬램 타이틀의 주인공이 된다.

 

챔피언십 중 대회의 백미는 남녀단식 타이틀. 현재 남자단식에서 3명의 '빅 쓰리'가 세계기록인 20개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과연 누가 먼저 21번 째 타이틀을 따내느냐에 큰 관심이 집중된다.

 

나이가 제일 어린 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34)가 코로나 창궐에도 지난해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3개 연속 추가하며 20개 타이틀의 '빅 쓰리'를 형성하면서 21개를 선취할 가능성이 제일 높았다.

 

그러나 코로나19에 두 번이나 감염된 조코비치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채 호주 오픈에 왔고 엄중 방역의 호주 정부와 입국 승인을 놓고 열하루 동안 다투다 패했다. 결국 개막식 날 짐을 싸고 돌아가야 했다.

 

빅 쓰리 중 스위스의 로저 페더러(39)가 제일 먼저 20번째 그랜드 슬램 타이틀이라는 위업을 달성했지만 조코비치가 승승장구하는 동안 무릎 부상에 시달려야 했고 호주 오픈도 출전하지 못했다.

 

나달은 조코비치 빛에 가려 참전한 호주 오픈 승리 전망이 높지 않았다. 지난해 프랑스 전불대회 준결승서 조코비치에게 패했다. 이어 발 부상까지 겹쳐 다음 윔블던과 전미대회 등 그랜드 슬램은 물론 다른 대회도 출전하지 못했다.

 

그러나 조코비치가 결장한 호주 오픈에서 6경기 연속 스트레이트로 압승했고 7번째 준결서 6-3. 6-2. 3-6. 6-33 1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올랐다.

 

미국 오픈 우승자 다닐 메드베데프와 프랑스 오픈 2위 스페파노스 치치파스 간의 준결승전 승자와 일요일(30) 호주 오픈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놓고 맞붙게 된 것이다.

 

과연 승리의 여신은 누구 손을 들어줄까.

 

 

Rafael Nadal advances to the finals of the Australian Open!

 

You can be the star of the first "Grand Slam 21".

 

[Melbourne = Reporter Jonathan Park]

 

On the 28th, men's singles semifinals at the Australian Open. Rafael Nadal roars after defeating his seventh seed rival.

 

Rafael Nadal (36, world No. 6) settled in the final after overcoming the semifinals of the Australian Open tennis tournament. There is now one step left to win the 21st Grand Slam title.

 

If he wins the final, Nadal will become the world's first tennis men's singles hero to hold his 21st Grand Slam title.

 

Four competitions, including the Australian Open, the French Open, Wimbledon in the UK, and the National Open, are the Grand Slam competitions of professional tennis. Among them, Nadal will be the main character of the Grand Slam title if he wins the Australian Open.

 

The highlight of the championship is the men's and women's singles title. Currently, three "Big Three" in the men's singles holds a world record of 20 Grand Slam titles. Much attention is focused on who will win the 21st title first.

 

Novak Djokovic (34) of Serbia, the youngest, was most likely to win 21 titles as he added three Grand Slam titles in a row last year despite the Corona outbreak and formed a "Big Three" with 20 titles.

 

However, Djokovic, who has been infected with COVID-19, came to the Australian Open without being vaccinated and lost for 11 days after arguing with the Australian government of severe quarantine over approval of entry. Eventually, I had to pack up and go back on the opening day.

 

Among the big three, Switzerland's Roger Federer (39) was the first to achieve his 20th Grand Slam title, but he had to suffer from a knee injury while Djokovic was on a roll and failed to participate in the Australian Open.

 

Nadal was not expected to win the Australian Open, which was covered by Djokovic's light. He lost to Djokovic in the semifinals of last year's French warlord tournament. He then failed to participate in other competitions as well as grand slams such as the next Wimbledon and the National U.S. tournament due to foot injuries.

 

However, he won six consecutive straight games at the Australian Open, where Djokovic was absent, and advanced to the finals with a 3-1 victory of 6-3. 6-2. 3-6. 6-3.

 

The winner of the semifinals between U.S. Open winner Daniil Medvedev and French Open runner-up Spepanos Tsitsipas will face off for the Australian Open Grand Slam title Sunday (30th).

 

Whose hand will the goddess of victory raise?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