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 대통령, 호주서 희토류 외교…“광물 탐사·생산, 광산 재해 관리까지 협력”

시드니서 핵심광물 공급망 간담회, “글로벌 공급망 안정과 탄소중립에 기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브레이크뉴스 호주 앤서니 김 기자
기사입력 2021-12-14

[브레이크뉴스 호주 앤서니 김 기자=시드니]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시드니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호주 핵심 광물 공급망 간담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호주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희토류 등 핵심광물 관련 기업인들을 만나 두 나라가 신뢰를 갖고 굳게 손을 잡는다면 글로벌 공급망 안정과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시드니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호주 핵심광물 공급망 간담회에서 호주에게 한국은 세 번째로 큰 광물 수출시장이며 한국은 호주로부터 전체 광물 수입의 절반 가까이를 공급받는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니켈, 코발트, 리튬 매장량 세계 2위이자 희토류 매장량 세계 6위의 자원 부국 호주가 지금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한국 역시 이차전지와 전기차, 반도체의 경쟁력을 토대로 글로벌 공급망의 또 다른 축을 담당하고 있다.”라고 힘주며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사이몬 크린 한국-호주경제협력위원회 회장과 희토류 생산 기업 에이에스엠(ASM)의 이안 갠덜 의장, 니켈·코발트를 생산하는 큐피엠(QPM)의 스티븐 그로콧 대표, 코발트를 생산하는 코발트블루의 조 카디라벡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호주 정부의 방역 강화 조처로 국내에서 경제사절단이 문 대통령 순방에 동행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현지 광물 관련 기업인들을 별도로 초청해 마련한 행사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가 기업인들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모리슨 총리님과 정상회담을 통해 한-호주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엠오유(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라면서 핵심광물의 탐사와 개발, 생산은 물론 광산 재해 관리까지 자원 개발 전 주기에 걸쳐 협력하기로 했다. 인적 교류와 기술 협력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힘줬다.

 

호주는 미래 산업의 핵심인 희토류 등 광물 자원이 풍부한 나라다. 니켈과 리튬, 코발트의 매장량은 각각 세계 2위 규모로 평가되고 있다. 망간은 세계 4, 희토류는 세계 6위 규모의 매장량을 가지고 있다.

 

또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와 배터리의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국제에너지기구는 2040년 리튬과 코발트의 수요는 2020년에 견줘 42, 21배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호주와 광물 자원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중국에 의존도가 높은 원자재를 다변화하는 의미도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번에 요소수 사태를 겪으면서 큰 교훈을 얻었다라면서 특정국가에 지나치게 의존도가 높은 원자재와 핵심광물이 있다. 이런 문제를 국제적으로 다변화하고, 호주와 우리가 공급망 (불안) 시대에 안정적으로 상호 대비할 필요가 있어 만나는 의미있는 행사라고 설명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현지에서 브리핑을 통해 호주의 경우 매장량에 비해 상업적인 생산을 하는 부분이 지금까지 미진했는데, 우리나라는 수요처로서 투자하고 호주는 지금까지 활용하지 않았던 분야에 새로운 개발 프로젝트를 늘려나간다면 서로 보완할 수 있는 관계가 될 수 있다라면서 양국 간의 논의는 핵심광물 그리고 수소 쪽에 중심이 되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President Moon, Australian Rare-Earth Diplomacy..."Cooperation in mineral exploration and production and mine disaster management".

 

Key Mineral Supply Chain Meeting in Sydney, "Contributing to Global Supply Chain Stability and Carbon Neutrality"

 

[Break News] [Australian Anthony Kim = Sydney]

 

President Moon Jae In, who is visiting Australia as a state guest, attends and speaks at a meeting of the Korea-Australia core mineral supply chain held at a hotel in Sydney on the 14th.

 

President Moon Jae In, who is on a state visit to Australia, met with key mineral-related businessmen such as rare earths on the 14th and said, "If the two countries join hands with trust,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stabilizing global supply chains and accelerating carbon neutrality."

 

"For Australia, Korea is the third largest mineral export market, and Korea receives nearly half of all mineral imports from Australia," President Moon said at a hotel in Sydney.

 

"Australia, the world's second-largest resource country in nickel, cobalt, and lithium reserves and the world's sixth-largest rare earth reserves, is now emerging as the core of the global supply chain," President Moon stressed the need for cooperation.

 

The meeting was attended by Simon Clean, chairman of the Korea-Australia Economic Cooperation Committee, Ian Gander, chairman of rare earth production company ASM, Stephen Grocott, CEO of QPM, which produces nickel and cobalt, and Joe Kardravek, CEO of Cobalt Blue.

 

Cheong Wa Dae said the event was organized separately by inviting local mineral-related entrepreneurs even when economic missions in Korea failed to accompany President Moon on his trip due to the Australian government's measures to strengthen quarantine.

 

President Moon then said the government would actively support the efforts of businessmen. President Moon said, "We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cooperation in the core mineral supply chain between Korea and Australia through a summit with Prime Minister Morrison yesterday," adding, "We decided to cooperate throughout the entire cycle of resource development as well as exploration and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key minerals." We will also strengthen human exchanges and technological cooperation, he said.

 

Australia is a country rich in mineral resources such as rare earth, which is the core of the future industry. The reserves of nickel, lithium, and cobalt are ranked second in the world, respectively. Manganese has the fourth largest reserves in the world and rare earth has the sixth largest reserves in the world.

 

In addition, with demand for electric vehicles and batteries increasing to cope with climate change, the International Energy Agency predicts that demand for lithium and cobalt will increase 42 times and 21 times by 2040 compared to 2020.

 

In particular, strengthening cooperation in the mineral resource supply chain with Australia also means diversifying raw materials that are highly dependent on China.

 

Park Soo-hyun,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ublic communication, said, "I learned a big lesson from the incident," adding, "There are raw materials and core minerals that are too dependent on certain countries." It is a meaningful event to diversify these issues internationally and meet Australia and we need to prepare for each other stably in the era of supply chain (anxiety)."

 

"In the case of Australia, commercial production has been insufficient compared to reserves, but if Korea invests as a consumer and Australia increases new development projects in areas that have not been used so far, the discuss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could be complementary to each other," Moon Seung-wook said in a briefing.

 

최신기사

광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