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 개편..'복심' 윤건영 총선 출마

주형철-고민정도 출마 고심, 청와대 비서실 조직 일부 개편

가 -가 +

김기홍 기자
기사입력 2020-01-06

▲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복심'이라 불리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총선에 출마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청와대 비서실 개편을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윤 실장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윤 실장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지역구였던 서울 구로을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로을은 박 장관이 워낙 꼼꼼히 지역구를 관리해온 탓에 서울 경우 여당 후보 당선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윤 실장이 맡고 있는 국정기획상황실장 자리를 국정상황실장과 기획비서관으로 이원화해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은 국정실장, 오종식 연설기획비서관은 기획비서관으로 각각 보직 이동하게 됐다.

 

더불어 디지털혁신비서관, 국민생활안전담당관, 소재부품장비산업담당관, 방위산업담당관 등이 신설됐다. 이들 자리 경우 아직 인사 검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비서관에서 이름이 바뀐 신남방·신북방비서관은 박진규 통상비서관이 맡게 됐다.

이밖에 일자리기획비서관과 정책조정비서관을 하나로 묶어 만든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엔 이준협 일자리기획비서관, 기존 통상비서관 업무에서 통상 업무가 추가된 산업통상비서관 경우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이 각각 임명됐다.

 

청와대는 "청와대는 국정운영 후반기를 맞아 효율적 국정 보좌 및 국정과제 추진동력 확충 등을 위해 청와대 조직․기능을 일부 재편하는 것"이라며 "현행 3실장 12수석 49비서관 체제를 유지하되 업무분장을 효율화하기 위해 일부 비서관의 업무․소속을 조정하면서 핵심 국정과제를 집중 추진하기 위해 비서관 및 담당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한편 윤건영 실장외 몇몇 핵심 비서들 역시 총선 출마를 막판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져 비서실 추가 인사 가능성 역시 열려 있는 상황이다.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대전 동구 출마설이 나돌고 있고, 고민정 대변인은 불출마를 선언한 유은혜 교육부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지역구인 고양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호주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